경북농업기술원HOME > 경북뉴스 > 경북농업기술원

[경북농업기술원] 감 산업 경쟁력 향상 위한 감연...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상주감연구소)은 지난 29일 경북대학교 상주캠퍼스에서 감 재배 및 건조감 생산농가와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감 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감연구회 세미나’...
[경북농업기술원] 경북 딸기가 해냈다! 국내 최초...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은 스페인 종묘회사인 유로세밀라스(Eurosemillas) 등 해외 4개 업체와 자체 육성한 딸기 품종을 판매를 할 수 있는 전용실시권 계약을 체결해 ...
[경북농업기술원] 폭염, 장마 대비 인삼밭 탄저병...
경상북도 농업기술원(풍기인삼연구소)은 본격적인 장마철을 맞아 인삼 재배농가에 탄저병, 점무늬병 등 철저한 병해 방제를 당부했다. 풍기인삼연구소는 지난 14일과 21일 영주...
[경북농업기술원] 경북농기원, 프리미엄 복숭아빵 ...
경상북도 농업기술원는 22일 경산에서 국내 최초 자연에서 찾은 순수 복숭아토종효모로 발효해 복숭아의 달콤함과 향기를 품은 ‘프리미엄 복숭아빵’출시 기념 홍보행사를 가졌다. ...
[경북농업기술원] 경북도, 포도 신품종 보급 및 ...
경상북도는 22일 농업기술원에서 지역에서 육성한 포도 신품종 보급 및 수출활성화를 위한 공동연구를 위해 한국포도수출연합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신용습 농업기술원장, ...
[경북농업기술원] 여름철 철저히 대비하면 과수화상...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여름철 기온 상승과 연속 강우의 영향으로 과수화상병의 감염․전파가 활발해질 것에 대비해 사전에 과수원 내 물길(배수로) 정비와 매몰지 토양유실 방지 등을 당부했다. ...
[경북농업기술원] 안동 특화작물 마, 단호박 원료...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15일 안동에 소재한 생물자원연구소에서 지역특화작물을 이용한 가공제품의 시식·평가회를 열었다. 안동에서 많이 생산되고 있는 마와 단호박, 헴프를...
[경북농업기술원] 경북농기원, 복숭아 세균구멍병 ...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올 봄 고온과 강풍으로 복숭아 과원에서 세균구멍병(천공병)이 확산될 우려가 있다며 농가의 적극적인 예방과 방제를 당부했다. 최근 복숭아 병해충 예찰조...
[경북농업기술원] 경북농기원, 고추 진딧물 등 방...
경북농업기술원은 고추 주산지 생육초기 작황을 조사한 결과에서 진딧물과 총채벌레의 발생이 평년 및 전년대비 증가해 방제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6월 2~3...
[경북농업기술원] 곶감으로 만든‘상주곶감 수정과’...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최낙두)는 상주에서 생산한 곶감을 원료로 한 ‘상주곶감 수정과’가 출시돼 편의점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톱에서 판매된다고 밝혔다. 우리 ...
[경북농업기술원] 경북도, 스마트팜 통합관제시스템...
경북농업기술원은 데이터 기반 스마트농업을 실현하기 위해‘스마트팜 통합관제시스템 비대면 컨설팅 기반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이는 지역 스마트팜 농가의 농산물 품...
[경북농업기술원] 경북농기원, 디지털 마(산약) ...
경북농업기술원 생물자원연구소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3년간 지역특화작목 연구개발비 12억 3800만원을 확보해 마(산약) 생산성 향상과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노지 디지털 관수·관비 재배기술...
[경북농업기술원] 경북 북부지역 우박피해 발생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24일 경북 북부지역 시군에 강한 소나기와 함께 우박이 내려 농작물의 피해가 발생하면서 농가의 사후 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
[경북농업기술원] 경북농기원, 약용작물 우량 품종...
경북농업기술원은 코로나19로 인해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약용작물의 생산성과 기능성을 높이기 위한 우량품종 개발에 나선다. 약용작물...
[경북농업기술원] 경북농기원, 인삼 재배지 봄 가...
경북농업기술원 풍기인삼연구소는 봄철 건조기에 인삼밭의 물 관리에 유의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인삼은 봄철 토양수분에 따라 출아와 생육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 ...
< 1 2 3 4 5 6 7 8 9 10 >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