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프리뷰] 상주, FA컵 통한 신병 기량 점검!

기사작성 : 2020.07.13 (월) 14:23:12

‘신병 주축’ 상주상무, K리그 출전 위한 시험대

 

FA컵_3R_승리후.JPG

FA컵_3R_승리후

상주상무가 포항스틸러스와 FA컵 4라운드서 8강행 티켓을 두고 단판승을 벌인다. 김태완 감독은 FA컵을 신병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하는 기회로 삼을 생각이다.

 

상주상무(이하 상주)는 오는 15일(수)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2020 하나은행 FA CUP’ 4라운드 포항스틸러스(이하 포항)와 홈경기를 치른다. 이날 경기는 정부 지침을 기반으로 한 대한축구협회 지침에 따라 무관중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신병 주축’ 상주상무, K리그 출전 위한 시험대 

 

포항은 FA컵에서 총 4회 우승, 3회 준우승의 기록을 보유한 명문 팀이다. 상주는 우승, 준우승의 기록은 없지만 2014년과 지난해 두 차례 4강에 진출하는 저력을 보였다. 이번 FA컵 16강전서도 상주는 신병 선수들을 주축으로 더 높은 비상을 꿈꾼다. 지난 1일(수) FA컵 3라운드 울산시민전서 첫 손발을 맞췄던 14기 신병 선수들이 다시 한 번 FA컵 8강 진출을 위해 호흡을 맞춘다. 박동진은 지난 울산시민전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을 16강으로 견인하며 팀에 녹아든 모습을 보였다. 이번 포항전서는 박동진을 비롯해 신병 선수들에게 김태완 감독이 거는 기대감이 크다.

 

김태완 감독은 “한 선수에게만 기대를 하지는 않는다. 지난 경기서 좋은 모습을 보였던 박동진 선수 뿐 아니라 허용준, 오현규 선수 등 뛰어난 공격 자원이 많다. 또한 기존 소속팀에서 입대 직전까지 활약했던 정재희, 이정빈 선수 등 모든 신병 선수들의 컨디션과 팀 적응도를 파악할 예정이다. 당장은 아니겠지만 FA컵을 통해 신병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하고 눈에 띄는 선수들은 리그에서의 출전 시간 부여도 고민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수비조직력 앞세워 승리 정조준!

 

상주가 FA컵서 상대하는 포항은 상주에 승점 1점 차로 뒤져 K리그1 4위에 기록돼 있는 강력한 팀이다. 특히, 지난달 13일(토) 열린 포항과 K리그1 6라운드서 상주는 네 골을 내주며 2대 4로 패했다. 선임들의 K리그1 패배를 후임들이 FA컵서 되갚아 줄 예정이다. 시즌 내내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는 포항을 상대할 상주의 주 무기는 수비 조직력이다. K리그1서도 네 경기 연속 무실점 경기를 펼치며 최소실점 3위를 기록 중인 상주는 FA컵에 출전할 신병 선수들 역시 탄탄한 수비 조직력으로 실점을 최소화 할 전망이다.


[대한환경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